비트코인 1만불로 미끄러져…’팔자’ 행렬 이끈 2가지 이유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1만100달러 대로 미끄러졌다. 지난 14일 새벽 스테이블코인 테더(USDT)가 50억 개 추가 발행되는 해프닝으로 인해 대규모 ‘팔자’ 행렬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중국 동부 경찰이 채굴장 단속에 나서 매도 물량이 쏟아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암호화폐… read more

“테더 거래량, 중국이 과반수 넘었다”…미중 무역분쟁 헷지 수단?

중국으로 유입된 스테이블코인 테더량이 62%를 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선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중국 내에서 자산 가치를 헷지하려는 용도로 테더가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테더는 미국 달러를 담보로 가격을 안정화한 암호화폐다. 지난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read more

‘내달리는’ 비트코인, 6400달러 도달…전문가들 “곧 조정장 진입”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쉼 없이 내달리고 있다. 11일 오전 비트코인은 6400달러에 도달했다. 지난 4월 초부터 상승장이 이어지면서 일각에서는 곧 조정장이 펼쳐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시황정보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6409달러에 거래됐다…. read more

트론으로 이사한 테더…”디앱과 스테이블코인 연결한다”

테더(USDT)가 트론 블록체인으로 보금자리를 옮겼다.  USDT는 미국 1달러에 가격을 연동하는 스테이블코인이다. 트론은 17일(현지시간) “기존 옴미 프로토콜에서 트론 기반 토큰으로 업그레이드했다”며 “이제 USDT를 트론 스마트컨트랙트를 통해 즉시 전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트론 사용자들이 법정화폐 기반의 스테이블코인을… read more

‘스테이블코인 1위’ 테더 점유율 98→74% 추락, 이유는?

전체 스테이블 코인 일일 거래량의 98%를 차지했던 테더(USDT)의 점유율이 74%까지 추락했다. 스테이블 코인은 암호화폐의 가격 불안정성을 극복하기 위해 탄생했다. 미국 달러와 연동돼 있는 테더는 암호화폐 생태계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스테이블 코인이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이니스트에… read more

[인사이트] 테더(USDT)에 대하여

테더(USDT)란? 테더사는 1달러의 가치를 가지는 USDT를 발행하는 회사 명이다. 대다수의 경우 USDT를 ‘테더’라고 부르지만, 테더는 ‘회사’ 이름이며 테더사(이하 테더)에서 발행하는 암호화폐의 이름이 USDT 이다. USDT는 USD와 1:1의 교환 가치를 가지도록 비트코인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옴니(Omni) 지갑을 통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