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 토큰, 거래 제한 없어야”…SEC와 법정다툼 종지부 눈앞에 둔 ‘킥’ 주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눈) 킥(Kik)이 “킨(Kin) 토큰의 법적 거래 제한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2킥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는 2017년 킥이 진행한 암호화폐공개(ICO)와 관련된 분쟁으로, 킥이 500만 달러 상당의 벌금을 내기로 합의하면서 마무리될 전망이다. 23일(현지시간)… read more

SNS ‘킥’과 공방 중인 미 SEC의 맹비난…대체 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암호화폐 공개(ICO)로 기소당한 캐나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킥(Kik)’의 답변서에 대해 맹비난했다. 29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토큰포스트 등 암호화폐 전문 매체에 따르면 전날 SEC는 킥의 ICO 관련 기소 답변서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법원에 기각해달라고 요청했다.  SEC는 “70년… read more

캐나다 국민 메신저 ‘킥’, 메신저 사업 접는다…사연은?

캐나다의 국민 메신저 킥(Kik) 개발사인 킥 인터랙티브(Kik Interactive)가 메신저 서비스를 접고 자체 암호화폐 킨(Kin) 사업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킥은 킨 초기토큰공개(ICO)를 진행했다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미등록 증권 판매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24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테크크런치 보도에 따르면… read more

SEC, 캐나다 SNS 킥에 소송 제기…”미허가 증권 판매로 1억불 조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킥(Kik)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2017년 암호화폐 공개(ICO)를 거친 킥의 암호화폐 킨(kin)이 미허가 증권으로 분류된 데 따른 조치다. [관련기사] “SEC 규제 바로잡겠다”…SNS앱 킥, ICO 규제에 반박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SEC는 공식…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