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리걸음 중인 비트코인…D-1, FOMC 회의에 이목 쏠린 이유는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초반대서 보합세다. 가격을 움직일 변수로는 오는 17~18일 양일간 열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이하 FOMC) 금리 결정이 손꼽힌다.  16일 암호화폐 시세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오전 11시30분 기준 1만 371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0.26% 올랐다…. read more

비트코인 1만100달러 머물러…추석 연휴 후 예고된 변수 2가지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1만100달러 선에 머물렀다. 2017년 추석(4300달러), 2018년 추석(6700달러)보다 높은 가격대다. 미국 기준금리 결정, 비트코인 선물거래 플랫폼 백트(Bakkt) 출시가 추석 이후 가격 변수로 점쳐진다. 11일 오전 11시30분 기준 암호화폐 시황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날… read more

비트코인 9400불대로 밀려나…’리브라 불확실성 발목 잡았나’

비트코인이 9400달러 대로 밀려났다.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에 대해 “출시 여정이 길어질 것”이라고 밝힌 것이 가격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시황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30일 오후 12시 기준 비트코인은 9447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2.16% 하락했다…. read more

비트코인 9600달러서 횡보…’EU·미국 금리 결정’에 주목 이유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9600달러서 제자리걸음하고 있다. 뉴욕 검찰과 테더 간 법적 심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유럽중앙은행(ECB) 기준금리 인하 여부 등이 비트코인 가격 변수로 꼽힌다.  암호화폐 시황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9일 오전 11시4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동시… read more

비트코인 1만불 회복 후 횡보 중…가격 좌우할 변수 3가지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선에서 횡보하고 있다. 상승장과 하락장 사이에 줄다리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테더의 법정 심리, 미국 금리인하 여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비트멕스(BitMEX) 코인 옵션거래소 조사가 암호화폐 시장의 가격 변수로 떠올랐다. 시황정보 분석 데이터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3일… read more

연준 금리 인하론 솔솔…비트코인 가격 탄력받나

비트코인 가격이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 인하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등의 자산 매입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홍콩 정세의 불안감 또한 비트코인 매수를 부추겼다는 시각도 있다. 시황정보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8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