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암호화폐 채굴 합법화 임박?…공식 문건 보니 

이란 산업통상자원부가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을 공식 산업으로 인정한 지 두달 여만이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인매거진은 업계 한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란 산업통상자원부가 조만간 내국인 및 외국인들을 위한 암호화폐 채굴 합법화… read more

비트코인 1만불 횡보에도 채굴난이도 ‘훨훨’…최고치 경신 이유는

비트코인 가격이 1만 달러 대에 묶여있지만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는 상승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네트워크 운영자(채굴자)와 채굴 컴퓨터 개발사가 늘어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채굴산업을 받아들이는 방향의 규제도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다. 21일 글로벌 최대 암호화페 지갑 개발사 블록체인닷컴에 따르면 비트코인… read more

개장 3개월만 문닫은 프릭스빗…신규 코인거래소 줄줄이 폐업 이유는

정부 규제 등으로 인한 경영난 속에 암호화폐거래소들의 폐업이 잇따르고 있다. 인센티브 마이닝 암호화폐 거래소로 주목받던 프릭스빗(Prixbit)은 공식 서비스를 선보인지 세 달여 만에 문을 닫게 됐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프릭스빗은 공식웹사이트 공지문을 통해 정상적인 운영이… read more

“에너지 분야에도 블록체인” 미 의회조사국 보고서 살펴보니 

미국의회조사국(이하 CRS)이 에너지 분야에서 블록체인의 잠재력에 관한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CRS는 지난 9일 ‘비트코인, 블록체인 그리고 에너지 분야(Bitcoin, Blockchain, and the Energy Sector)’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국내외 암호화폐 채굴… read more

블록스트림, 비트코인 마이닝 풀 공개…피델리티·링크드인 설립자도 참여

글로벌 비트코인 프로토콜 관련 개발 업체 블록스트림(Blockstream)이 캐나다에 기반한 비트코인 마이닝 풀(채굴 조합)을 공개했다. 이는 캐나다 퀘벡 수력 발전 시장에 진출한 최초의 비트코인 채굴 회사 중 하나이다. 8일(현지시간) 블록스트림은 기관 및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채굴 장비 … read more

“평생 채굴해드립니다”…70억 오간 다단계 코인채굴 옴니아에 무슨 일이

최근 암호화폐 투자자 150여 명이 서울 대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다단계 암호화폐 채굴사 옴니아테크(이하 옴니아)와 한국 스폰서 조모씨의 사기 행위로 피해금액이 70억 원에 달한다는 주장이다.  2017년 8월 설립된 글로벌 다단계 채굴사 옴니아는 유명 클라우드 채굴사인 ‘제네시스 마이닝의… read more

이란 정부 “미국 의회, 이란 암호화폐 채굴 행위 차단 입법 시도”

이란 산업통상자원부의 세이드 자란디(Saeed Zarandi) 차관보는 “미국 의회가 암호화폐 및 비트코인 채굴 등에서 이란의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자국내 뉴스 매체 알파스(Al-Fars)와의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자란디 차관보는 “미국 의회가… read more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사상 최고 “채굴 경쟁 불붙을 것 ”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채굴 난이도가 역대 최고점을 경신했다.  지난달 30일 암호화폐 데이터 제공사이트인 블록체인닷컴에 따르면 이날 기준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는  7.90 T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5일 전인 7.40 T보다 크게 뛴 것이다.  채굴 난이도가 올라간다는… read more

“비트코인 채굴장, 중앙화 아냐”….’골목대장’ 오명 벗기 나선 채굴사들

암호화폐 업계에서는 채굴장(마이닝풀)이 ‘골목대장’이라는 말이 나온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기반의 블록체인은 컴퓨터 연산작업을 통해 운영되기 때문이다. 컴퓨터 자원을 많이 들이는 곳일수록 해당 암호화폐에 더 많은 영향력을 얻는 셈이다. 권한의 분산을 중요시하는 업계에서 채굴장의 힘이 지나치게 커지는… read more

“채굴 자원, 중국서 빠져나가”…중국 규제에 채굴사 행보는?

중국에서 손에 꼽히는 채굴기업 세 곳이 한자리에 모였다. 26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비트코인2019(Bitcoin2019)’의 아시아 채굴 생태계를 논의하는 자리였다. 현장에선 중국의 암호화폐 채굴 규제가 변수로 꼽혔다. 여전히 중국 내 채굴기업이 건재하지만, 중앙아시아와 러시아 등 전기세가 더… read more

이란 에너지 장관 “전기법 통과 전까지 채굴 전력 차단해야”

이란 모스타파 라자비 마샤디(Mostafa Rajabi Mashhadi) 에너지부 장관이 “암호화폐 채굴에 드는 전력을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마샤디 장관은 지난 21일 “이달 전기소비량이 약 7% 뛰었는데, 그 원인은 이란 내 코인 채굴… read more

홍콩 IPO 무산 글로벌 채굴공룡 비트메인, 이번엔 미국 도전?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기업 비트메인(Bitmain)이 미국에서 기업공개(IPO)에 도전하기 위한 준비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해 홍콩 시장에서 IPO 계획이 무산됐지만, 최근 비트코인이 1만 달러를 돌파하는 등 상승장을 연출하는 만큼 IPO에 재도전하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23일(현지시간) 블록체인 미디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