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장관 “비트코인, 법정화폐 채택 고려하지 않아”

짐바브웨 장관이 비트코인(BTC) 채택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짐바브웨의 모니카 무츠뱅와 정보부 장관은 “우리 정부는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에 집중하고 있다”며 그간 돌았던 비트코인 법정화폐 도입설을 일축했다. 짐바브웨의 암호화폐 채택설은… read more

짐바브웨, 비트코인 법정통화 도입 고려 中

짐바브웨가 비트코인(BTC)을 법정통화로 도입하는 사안을 고려 중이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와 비트코인매거진에 따르면 짐바브웨의 찰스 웨케테 국무장관은 “민간 부문과 비트코인 도입을 협의 중”이라고 발표했다. 웨퀘테 장관은 “비트코인은 이전의 금융상품과 다르기 때문에 이를 이해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read more

CNBC 진행자 “미국, 짐바브웨 수준 인플레이션 올 수 있어“…”비트코인이 대안”

CNBC의 인기 프로그램 진행자 짐 크레이머가 “미국이 짐바브웨 수준의 인플레이션을 겪을 수 있다”며 “이에 비트코인(BTC)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유투데이에 따르면 짐 크레이머는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궁극적인 해결책이… read more

짐바브웨, 모바일 결제서비스 중단…”법정화폐 파괴 음모에 대처”

짐바브웨가 자국 내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중단시켰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짐바브웨 정부는 지난 26일 전례 없는 경제 위기를 막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짐바브웨 정부는 “모바일 결제 사업자와 증권거래소가 고의적으로 혹은… read more

베네수엘라, 페트로(Petros) 1억 개 첫 발행 예정

베네수엘라의 마두로(Maduro) 대통령이 베네수엘라가 보유한 석유 기반의 국가 암호화폐 ‘페트로(Petro)’ 1억 개를 프리세일할 것을 의회에 주문했다고 밝혔다. 그는 페트로 토큰 1개당 베네수엘라가 보유한 석유 1배럴과 동등한 가치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베네수엘라 내 페트로 채굴자들과 국가 기관은 1월 14일로… read more

짐바브웨 중앙은행 관계자, 비트코인 “사실상 합법적이지 않다.”

짐바브웨 중앙은행 고위관계자가 비트코인의 적법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매체인 크로니클(Chronicle) 신문사에 따르면, 짐바브웨 중앙은행의 국장 노만 마타루카(Norman Mataruka)는 “비트코인은 짐바브웨에서 합법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비트코인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이 짐바브웨에서 합법적이지… read more

짐바브웨 비트코인 가격 폭등

짐바브웨 부통령의 갑작스런 헤임과 함께 짐바브웨 비트코인 가격이 폭등했다. 이미 심각한 인플레이션이 진행 중인 짐바브웨에서는 비트코인이 100%의 가격 프리미엄이 붙은 13,0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공식화폐가 달러와 연동되는 통화 증권을 사용하는 짐바브웨에서는 외환 대량 매수사태 때문에 외환이 부족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