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모바일 결제서비스 중단…”법정화폐 파괴 음모에 대처”

짐바브웨가 자국 내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중단시켰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짐바브웨 정부는 지난 26일 전례 없는 경제 위기를 막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짐바브웨 정부는 “모바일 결제 사업자와 증권거래소가 고의적으로 혹은… read more

베네수엘라, 페트로(Petros) 1억 개 첫 발행 예정

베네수엘라의 마두로(Maduro) 대통령이 베네수엘라가 보유한 석유 기반의 국가 암호화폐 ‘페트로(Petro)’ 1억 개를 프리세일할 것을 의회에 주문했다고 밝혔다. 그는 페트로 토큰 1개당 베네수엘라가 보유한 석유 1배럴과 동등한 가치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베네수엘라 내 페트로 채굴자들과 국가 기관은 1월 14일로… read more

짐바브웨 중앙은행 관계자, 비트코인 “사실상 합법적이지 않다.”

짐바브웨 중앙은행 고위관계자가 비트코인의 적법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매체인 크로니클(Chronicle) 신문사에 따르면, 짐바브웨 중앙은행의 국장 노만 마타루카(Norman Mataruka)는 “비트코인은 짐바브웨에서 합법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비트코인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이 짐바브웨에서 합법적이지… read more

짐바브웨 비트코인 가격 폭등

짐바브웨 부통령의 갑작스런 헤임과 함께 짐바브웨 비트코인 가격이 폭등했다. 이미 심각한 인플레이션이 진행 중인 짐바브웨에서는 비트코인이 100%의 가격 프리미엄이 붙은 13,0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공식화폐가 달러와 연동되는 통화 증권을 사용하는 짐바브웨에서는 외환 대량 매수사태 때문에 외환이 부족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