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200% 폭등한 스팀…대체 왜?

블록체인 기반 소셜미디어 스팀잇(Steemit)에서 쓰이는 스팀(Steem)토큰이 하루만에 200% 폭등했다. 최근 스팀잇을 인수한 트론에 대응해 하드포크를 시행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가격 폭등세가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하드포크란 기존 블록체인과 호환되지 않는 새로운 암호화폐를 만드는 것을 뜻한다. 19일 오후 5시44분… read more

스팀 커뮤니티에 사과한 바이낸스…이유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스팀(STEEM) 커뮤니티에 공식 사과했다. 최근 발생한 스팀 커뮤니티와 트론(TRON)간 분쟁에 중립을 선언한 것이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페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블로그를 통해 “스팀과 관련한 최근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업그레이드와 하드포크 세부사항에… read more

“선물받은 비트코인 미스터리 풀렸다”…’투자의 대가’ 버핏 선택은?

‘투자의 대가’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회장이 지난달 말 선물받은 비트코인을 모두 기부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버핏 회장은 암호화폐를 전혀 보유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선물받은 비트코인의 향방에 관심이 쏠린바 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이날 미… read more

암호화폐 가치 없다는 ‘투자의 대가’ 버핏…선물받은 비트코인은?

세계적인 투자 대가로 불리는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회장이 “암호화폐는 가치가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지난달 말 중국 암호화폐 기업 트론 저스틴 선 대표와 만남에서 비트코인 등을 선물 받았던 버핏 회장은 앞으로 암호화폐를 소유할 생각이 없다는… read more

‘워런버핏과의 저녁’ 비트코인 선물한 저스틴선…54억 만찬에서 오간 대화는?

트론 저스틴 선 대표가 세계적인 투자 대가로 불리는 버크셔 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회장과 식사를 가졌다. 지난해 7월 연기된 만남이 6개월 반만에 성사된 것이다.  이날 식사에서 선 대표는 버핏 회장에게 6천만원 어치의 비트코인과 트론을 선물하기도 했다. 앞서… read more

중 웨이보, ‘바이낸스 허이·트론 저스틴 선’ 계정 삭제…협약 위반 때문?

중국의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가 바이낸스의 허이 공동설립자와 트론의 저스틴 선 계정을 삭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가 암호화폐 업계 종사자 두명의 계정을 삭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해당 인물은 저스틴 선… read more

저스틴 선 예고한 대기업은 삼성?…블록체인 키스토어에 ‘트론’ 지원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키스토어 소프트웨어 개발키트(SDK)에 트론(TRX)을 추가했다. 29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등 주요 암호화폐 전문매체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리고 있는 삼성전자 공식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 SDK가 트론을 정식 지원하기로 한 내용이 공개됐다. 이번 지원으로 SDK를… read more

[단독 인터뷰] ‘워런버핏 점심식사’ 주인공, 트론 저스틴 선…무슨 이야기 나눌까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오는 7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오찬을 갖는 트론의 창시자 저스틴 선 대표. 10원짜리 트론을 시가총액 상위권 암호화폐로 성장시킨 그는 올해 버핏 회장과의 점심식사 티켓을 거머쥐며 다시 한 번 ‘마케팅의 귀재’로 이름을… read more

워런버핏과 저스틴선 오찬 내달 열려…첫 초대인물, 라이트코인 ‘찰리 리’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트론의 저스틴 선 대표의 오찬 날짜가 오는 7월25일로 확정됐다. 버핏 회장과의 점심식사 자리에 동석할 인물로는 라이트코인의 창시자 찰리 리가 지목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선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오찬은 오는 7월25일… read more

‘버핏과의 점심’ 주인공 저스틴 선, 오찬 장소 ‘실리콘 밸리’로 변경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의 자선 오찬 경매의 주인공이 된 트론 창시자 저스틴 선(Justion Sun)이 만남의 장소를 실리콘 밸리로 변경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버핏 회장의 점심식사 경매 행사가 시작된 지 20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 read more

‘워런버핏 점심식사’ 올 주인공은 트론 저스틴 선…54억짜리 오찬

올해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의 점심식사 경매의 주인공은 트론의 저스틴 선(Justin Sun) 대표가 됐다. 선 대표는 역대 최고 점심 가격인 456만7888달러(한화 약 54억152만 원)을 지불했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올해 ‘워런 버핏과의 점심식사’를 통해 기부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