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암호화폐 거래소협회, 고객 거래 한도 부여

일본의 암호화폐거래소협회가 회원 거래소에 특정 고객의 거래활동에 제한을 걸도록 지시하여 논란이 됐다. 최고 거래 한도는 “저자본” 투자자들을 위한 것 28일 일본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일본 암호화폐거래소협회는 고객들에게 최대 거래 한도를 부과하는 정책을 만들었다. 정책은 결과적으로… read more

일본 사무라이&J파트너스, 암호화폐 담보 대출서비스 시작

일본의 IT 시스템 개발 기업 사무라이&J파트너스(Samurai&J Partners Co.Ltd)의 주가가 올라 상승 이유에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무라이&J파트너스 주가 오른 이유, 암호화폐를 담보로 대출해주는 서비스 때문 사무라이&J파트너스는 국제적으로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데이터베이스 접속 소프트웨어, 데이터베이스 복제… read more

일본, 암호화폐 및 핀테크 대응 위해 금융청 개편

일본 정부가 암호화폐 및 핀테크 관련 분야의 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청 조직개편에 나섰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인해 감찰국이 폐지되고 금융행정의 사령탑인 종합정책국이 재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설립된 종합정책국은 암호화폐를 포함한 핀테크, 자금세탁 등에 대한 금융행정 전략을… read more

일본 대기업 SBI 홀딩스, 암호화폐 거래소 출범

일본의 인터넷 대기업 SBI 홀딩스(SBI Holdings)가 암호화폐 거래소 VCTRADE를 출범했다. 원래 계획상으로는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코인체크 해킹 사건이 발생하면서 엄격해진 일본 금융청(FSA)의 규제 기준에 맞추기 위해 거래소의 출범을 늦춘 바 있다. 20세부터 70세의 개인에 한해… read more

바이낸스, 日 수재민 위해 11억 원 기부 “많은 사람들 동참했으면”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가 일본의 홍수 피해 수재민들을 위해 백만 달러(약 11억 원)를 기부하며 기부금 모금을 시작했다. 지난 7일 일본 남서부 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사망, 실종자 수가 146명까지 늘어난 가운데, 바이낸스가 일본 수재민을 위해 백만… read more

일본 금융청, 암호화폐 관련 규제 개정 검토 중

일본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FSA)이 2일부터 암호화폐 관련 규제 법안을 개정 자금결제법과 금융상품거래법에 적용하기 위해 검토를 시작했다. 현 개정 자금결제법은 고객 자산 보호 취약… 개선 시급 과거, 자금결제법은 거래업에 등록제를 강제적으로 이행하여 경영에 악영향을 줬을… read more

일본 라인, 7월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문 연다

일본의 메신저 회사 라인(LINE)은 28일 라인 컨퍼런스 2018(Line Conference 2018)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Bitbox)를 7월에 설립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1월부터 계획된 거래소 라인은 올해 1월에 암호화폐 거래소를 설립할 목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당사의 금융 자회사인 라인… read more

일본 금융청 사업 개선 명령… 암호화폐거래협회 부회장 2명 사임

25일 암호화폐거래업협회(JVCEA) 부회장 직책을 맡고 있는 카노 유조(Kanou Yuuzou)와 히로스에 노리유키(Hirosue Noriyuki)가 사임하겠다고 공표했다. 지난주, 일본 금융청은 카노 전 부회장이 대표로 있던 비트플라이어(bitFlyer)와 히로스에 전 부회장이 맡고 있던 비트뱅크(Bitbank) 대상으로 사업 개선 명령을 내린 바 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