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다단계’ 원코인, 홈페이지 운영도 중단

암호화폐 다단계 사기를 벌인 원코인(OneCoin)의 홈페이지가 운영을 중단했다. 미국 당국은 원코인 프로젝트 설립자 콘스탄틴 이그나토프(Konstantin Ignatov)를 사기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관련기사: “다단계 금융사기 원코인 설립자 잡혔다”…미 지방검사, 사기혐의 기소 관련기사: “암호화폐 다단계 맞다” 원코인 설립자, 사기… read more

“원코인, 스캠인줄 몰랐다”…자금세탁 가담 혐의 변호사 진실은

암호화폐 다단계 사기를 벌인 원코인(OneCoin)의 공동창업자의 돈세탁을 도와준 혐의를 받고 있는 변호사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법률 관련 매체 로우(Law)360의 보도를 인용, 미국 맨해튼 배심원단이 원코인 공동창업자 루자 이그나토바(Ruja Ignatova)의 돈세탁을 도운 혐의로 마크… read more

“암호화폐 다단계 맞다” 원코인 설립자, 사기 혐의 결국 시인

암호화폐 다단계 사기를 벌인 원코인(OneCoin)의 설립자가 사기 행위에 대해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원코인의 설립자 콘스탄틴 이그나토프(Konstantin Ignatov)가 사기 및 돈세탁 등과 관련한 혐의를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그나토프 설립자는 지난 10월 4일 플리바게닝… read more

‘코인 다단계’ 원코인 “소비자 재정 피해 없어…사기 아냐”

전 세계 300만 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다단계 금융사기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원코인(OneCoin)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와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전문 매체에 따르면 원코인 측은 성명서를 통해 자금세탁 혐의와 폰지 사기 혐의를 부인하고 나섰다…. read more

사모아 중앙은행, 원코인 암호화폐 다단계 혐의 조사 착수

사모아 중앙은행이 원코인(OneCoin)의 암호화폐 다단계성 혐의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원코인에 대한 조사는 인도, 핀란드, 이탈리아 등 여러 국가에서 이미 실시되었다. 핀란드와 이탈리아의 경우 원코인의 사업 운영체계를 다단계 사기와 유사하다고 판단하며 259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사모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