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구글서 ‘비트코인’ 검색 중…코인 사용 급증할 것”

아프리카 지역에서 암호화폐 사용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는 알케인연구소(Arcane Research)와 암호화폐 지갑 개발업체 루노(Luno)의 보고서를 인용, 구글 검색창에 ‘비트코인’을 가장 많이 검색한 10개 국 중에는 우간다,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가나, 케냐가 포함돼… read more

“암호화폐 폰지사기 경고해야”…우간다 재무장관 발언은

우간다 재무장관이 암호화폐 폰지사기에 대해 경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전날 우간다 데이비드 바하티 재무장관은 의회에서 “정부가 투자자들에게 암호화폐 폰지사기 위험성이 커지고 있음을 경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하티 재무장관은 “정부가 암호화폐 폰지 사기를… read more

바이낸스, 싱가포르 거래소 열어…우간다, 영국 이어 3번째

이미지 출처: 바이낸스 싱가포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싱가포르에 새로운 법정화폐-암호화폐 거래소를 열었다.  바이낸스 주간 리포트를 통해 싱가포르 거래소를 설립한다고 예고한지 17일 만이다. 24일(현지시간) 바이낸스에 따르면 바이낸스 싱가포르 거래소는 현재 싱가포르 달러와 비트코인 거래쌍만 지원한다. 바이낸스… read more

바이낸스, 블록체인으로 우간다 난민 돕기 나서

글로벌 거래량 1위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블록체인으로 우간다 난민 돕기에 나선다. 14일(현지시간) 바이낸스는 바이낸스 자선재단(BCF·Binance Charity Foundation) 통해 우간다 산사태 난민을 돕는다고 밝혔다. 구호 대상은 지난해 10월 우간다 산사태로 집을 잃은 이재민 약 600여 명이다. 우간다… read more

바이낸스, 우간다 이어 싱가포르 법정통화 시장 진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싱가포르 달러 법정통화 시장에 진출한다. 우간다 법정화폐인 실링과 연동되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발표한 지 일주일 만이다. 바이낸스는 벤처캐피탈 버텍스 벤처스(Vertex Ventures)와 함께 싱가포르 법정통화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23일 밝혔다. 버텍스 벤처스가 바이낸스에 집행한… read more

바이낸스, 우간다에서 첫 암호화폐- 법정화폐 거래 시작…새로운 도약하나

바이낸스(Binance)의 CEO 자오 창펑(Zhao Changpeng)이 우간다에서 암호화폐-법정화폐 거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플랫폼인 바이낸스 우간다(Binance Uganda)는 주요 암호화폐들과 더불어 법정화폐인 우간다 실링(Uganda Shilling)을 지원함으로써 바이낸스 최초의 암호화폐-법정화폐 거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업계에서 ‘CZ’로 알려진 자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