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타는 어떻게 ‘블록체인 아일랜드’가 됐나…방한한 장관 답은

지중해의 가운데 위치한 섬나라 몰타는 어떻게 ‘블록체인 아일랜드’가 됐을까. 23일 오전 서울 용산드래곤시티에서 열린 ‘체인플러스 컨퍼런스’에서 그 답이 공개됐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몰타와 에스토니아의 정부 인사들이 참석해 블록체인을 통한 자국 산업 혁신 사례를 발표했다. 몰타의 실비오 스킴브리… read more

에스토니아 중앙은행 총재 “암호화폐는 허튼소리 덩어리”

에스토니아 중앙은행 총재 겸 유럽중앙은행(ECB) 위원이 암호화폐는 ‘허튼소리 덩어리(Load of Nonsense)’라며 암호화폐가 붕괴될 여지가 많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외신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에스토니아 중앙은행 총재이자 ECB 정책입안자인 아르도 한슨(Ardo Hansson)이 라트비아에서 열린 ‘유로와 함께한 5년(5… read more

‘아마존 주식을 코인으로’…나스닥 상장사 대응 ’토큰형 주식’ 공개

에스토니아의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 DX가 오는 7일 이더리움 블록체인에서 ‘토큰화한 주식(tokenized stock)’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4일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DX는 유럽연합(EU)의 규제에 맞춰 나스닥 거래소에 상장된 종목에 대응되는 토큰형 금융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DX와 독점… read more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분리할 수 있을까’…한자리 모인 각국 의원들의 답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리할 수 있을까.’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세계 각국 국회의원들이 모였다. 대만과 에스토니아 의원은 “투기 등 부정적인 요소가 있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은 분리돼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일본과 한국의 일부… read more

에스토니아, 국가 주도 암호화폐 도입 목전

에스토니아가 추진하고 있는 ‘에스트코인(Estcoin)’의 도입이 가까워지고 있는것으로 보인다. 에스트코인은 지난 8월 에스토니아 정부 주도로 제안된 암호화폐이다. 에스토니아의 전자영주권(e-Residency) 프로그램의 담당자 캐스퍼 코르주스(Kaspar Korjus)는 블로그를 통해 에스트코인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밝혔다. 코르주스는 에스트코인 프로젝트가 공개된 직후 에스토니아가… read more

에스토니아 국가 지원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구축할 예정

에스토니아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사용한 흥미로운 프로젝트들이 진행되고 있다. 에스토니아는 전자 국적 프로그램과 같은 디지털 서비스에 국가 역량을 지속적으로 집중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에스토니아는 정부 주도로 국가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등 블록체인을 통한 국익 증대를… read more

에스토니아 정부 보안 문제로 76만개 전자신분증 회수

에스토니아 정부가 전자신분증의 암호학적 결함 때문에 기존에 발급한 76만개의 전자신분증 발급을 취소했다. 이는 에스토니아의 전자신분증을 해킹하는 것이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더 쉽고, 간단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에스토니아 정부의 전자신분증사업 담당자 캐스퍼 콜져스(Kaspar Korjus)는 현재까지 전자신분증 도용…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