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탈릭 부테린 “51% 공격? 이더리움2.0에는 치명적이지 않다”…왜?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ETH) 창시자가 “이더리움 2.0에 대한 51% 공격은 치명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간 제기돼온 이더리움2.0에 대한 51% 공격의 여파가 클 것이란 우려를 일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51% 공격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노드 중 50%를 초과하는 해시… read more

비탈릭 부테린 “디파이에 노후자금 투자 말라”…이유는?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디파이(탈중앙 금융)에 노후자금을 투자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부테린은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디파이 사용자들이 스마트 컨트랙트의 리스크를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디파이 이자가 은행 이자보다… read more

“코인업계 전사회적 변화 대비해야”…’이더리움 창시자’ 내다본 코로나 이후는?

이더리움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이 “코로나19가 몰고온 경제위기는 전 사회적인 변혁”이라며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업계는 전체 사회의 변화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부테린은 전날 트위터에서 “업계는 세심하게 관찰하고 새로운 현실에 적응해야 한다”며… read more

부테린 “영지식증명, 확장성 커”…이더리움2.0 출시 임박했나

이더리움 공동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이 이더리움 2.0 출시를 앞두고 영지식증명에 대해 언급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부테린은 시트코인닷컴(Shitcoin.com)과의 인터뷰에서 이더리움 2.0 출시를 예고하며 “예전 방식으로 100% 채굴하지는 못하고 영지식증명(zero-knowledge proofs)을 통해서 하게 될 것”이라고… read more

이더리움 창시자 “비트코인은 디지털골드 아닌 P2P캐시”, 왜?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과 비트코인 프로토콜 개발사 블록스트림(Blockstream) 직원이 트위터에서 논쟁을 벌였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부테린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은 원래 ‘디지털 골드(Digital Gold)’가 아닌 개인 간 거래(P2P) 캐시용으로 개발됐다”고 말했다. 이에 블록스트림의 자크… read more

[단독] 플랫폼 독점 대항한 역사…이더리움 창시자 “블록체인 없다면 회의적”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블록체인 없이 웹 환경을 분산화하는 시도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4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회 분산경제포럼(이하 디코노미·Deconomy)에 참석한 부테린은 블록인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이 없는) 연합 모델이 수십 년간 시도됐지만 제대로 작동하진 못했다”며 이같이… read more

‘돈에는 욕망이 몰린다’…210조 코인판에 드러난 이해상충 문제

돈이 있는 곳에는 욕망이 몰린다. 특히 210조 원 규모의 암호화폐 시장은 욕망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정글’과 같다. 이곳에 규제는 부재하다. 룰이 없는 운동장이 기울면서 이해상충 문제가 대두했다. 최근 업계는 법정 공방, 보유자산 공개, 회계 감사 등으로 스스로… read more

머스크 “이더리움” 한마디에…부테린 등 유명인사 댓글 줄줄이

테슬라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이더리움” 한 마디를 외쳤다.   29일(현지시간) 머스크 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더리움”이라는 한 마디를 남겼다. 별다른 부연 설명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 트윗에는 3000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다. 댓글을 게재한 이들 중에는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read more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디코노미 수놓은 ‘말말말’

지난 4~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청중 4000명을 모은 ‘제2회 분산경제포럼(이하 디코노미·Deconomy)’이 막을 내렸다. 이틀간 디코노미의 무대를 가득 채운 거장들의 연설은 행사가 끝난 후에도 여운을 남겼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디코노미 패널 토의에서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 뒷받침이… read more

[디코노미] ‘프라이버시’로 뭉친 삼인방…”심지어 정부도 원한다”

“프라이버시는 정부뿐 아니라 모든 주체로부터 보호받아야 한다. 심지어 정부 또한 프라이버시를 원한다.” 5일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Deconomy)의 마지막 무대는 ‘자유 산증인’ 필 짐머만 박사와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다크코인 명가’ 지캐시의 주코 윌콕스 최고경영자(CEO)가 꾸몄다. 1990년대 이메일 보안… read more

[디코노미] 비탈릭 “이더리움 2.0 궤도 오른 상태”…뭐가 달라질까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이더리움 2.0에 대해 “궤도에 오른 상태”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작업증명(PoW)에서 지분증명(PoS)으로의 전환과 확장성 솔루션인 ‘샤딩’ 적용 등에서 상당 부분 진척이 있다는 설명이다. 부테린은 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Deconomy)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read more

[디코노미] 전운 감돈 ‘비탈릭 VS 루비니’ 암호화폐 논쟁…결과는?

전운이 감돌았다. 4일 오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회 분산경제포럼'(이하 디코노미·Deconomy) 연단에는 이더리움 재단의 비탈릭 부테린과 뉴욕대 경영대학원 누리엘 루비니 교수가 앉았다. ‘암호화폐의 내재가치와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한 패널 토의였다. 이들은 타협 없는 논쟁을 벌였다. 부테린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