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약세가 비트코인 반등 이끌어”…코인업계 관계자들 주장은?

중국 위안화의 가치 하락이 비트코인 가격 상승을 견인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의 벤처캐피털 플레이스홀더(Placeholder)의 크리스 버니스케 파트너는 “비트코인 강세는 위안화 약세와 맞물렸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위안화 약세가 지속되면 2015년과 2016년에 나타난 비트코인… read more

‘악몽 끝?’ 4000달러선 회복한 비트코인…’이유 있는 반등’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힘겹게 4000달러 선을 회복했다. 암호화폐 시황조사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9일 오후 3시 기준 비트코인은 4240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5.42% 상승했다. 이로 인해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200억 달러(22조4000억 원) 가량 뛰었다.    3500달러와 4000달러 사이에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