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악몽’ 암호화폐 시총 19조 허공에…원인은?

크리스마스의 기적은 없었다.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은 다시 3800달러 선으로 밀려났고, 암호화폐 시가총액 170억 달러(한화 19조 원)가 사라졌다. 급등세를 보이던 비트코인캐시도 180달러 대로 내려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강화, 일본 인터넷기업의 채굴기 사업 중단 등이 가격을 끌어내린 것으로… read more

공포 질린 ‘개미’, 다시 비트코인으로?…시험대 오른 암호화폐 시장

투자 전문가들 사이에서 ‘시험대에 올랐다’는 표현이 나온다. 롤러코스터를 타는 시세 변화로 등을 돌렸던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다시 시장을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연일 하락세로 공포에 질린 국내 주식시장 투자자들이 증시를 떠나 암호화폐 시장으로 들어올 것이란 전망을 잇따라… read more

비트코인 다시 6600달러로 뒷걸음질…원인은 ‘미국 금리’?

비트코인은 어떤 자산으로 자리잡을지 시험대에 올랐다. 최근 미국 금리가 인상되면서 글로벌 자금 흐름이 달러로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비트코인에 들어가 있던 자금도 달러로 움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지만, 다른 한켠에서는 경기 침체를 겪는 국가에서 비트코인을 마중물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