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마른 은행에 물 주는 연준…비트코인 가격 끌어올릴까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기준금리 정책 발표를 하루 앞두고 시장에 가뭄이 들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는 환매조건부채권(레포·repo) 거래로 시장에 유동성을 불어넣는 응급처치에 들어갔다. 미국도 마이너스 금리가 불가피하다는 진단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선 올 연말 비트코인… read more

제자리걸음 중인 비트코인…D-1, FOMC 회의에 이목 쏠린 이유는 

비트코인이 1만 달러 초반대서 보합세다. 가격을 움직일 변수로는 오는 17~18일 양일간 열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이하 FOMC) 금리 결정이 손꼽힌다.  16일 암호화폐 시세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오전 11시30분 기준 1만 371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0.26% 올랐다…. read more

비트코인 1만100달러 머물러…추석 연휴 후 예고된 변수 2가지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1만100달러 선에 머물렀다. 2017년 추석(4300달러), 2018년 추석(6700달러)보다 높은 가격대다. 미국 기준금리 결정, 비트코인 선물거래 플랫폼 백트(Bakkt) 출시가 추석 이후 가격 변수로 점쳐진다. 11일 오전 11시30분 기준 암호화폐 시황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날… read more

“금리인하 나선 뉴질랜드·태국·인도”… 비트코인 가격 ‘껑충’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상승세다. 지난달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인하에 나선 이후 뉴질랜드, 태국, 인도 중앙은행이 무더기로 금리인하 대열에 합류했고, 이들 국가에서 비트코인이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8일 국가별 암호화폐 시세 분석 사이트인 코인게코에 따르면 12시 기준 뉴질랜드달러로… read more

비트코인 9400불대로 밀려나…’리브라 불확실성 발목 잡았나’

비트코인이 9400달러 대로 밀려났다.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에 대해 “출시 여정이 길어질 것”이라고 밝힌 것이 가격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시황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30일 오후 12시 기준 비트코인은 9447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2.16% 하락했다…. read more

비트코인 9600달러서 횡보…’EU·미국 금리 결정’에 주목 이유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9600달러서 제자리걸음하고 있다. 뉴욕 검찰과 테더 간 법적 심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유럽중앙은행(ECB) 기준금리 인하 여부 등이 비트코인 가격 변수로 꼽힌다.  암호화폐 시황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9일 오전 11시40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동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