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8000달러 아슬아슬…채굴자들의 ‘공황 매도’ 때문?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8000달러로 밀려났다. 일각에선 비트코인 하락세가 채굴자의 ‘공황 매도(capitulation)’를 낳고, 이 매도세가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1일 오전 11시45분 기준 암호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전날 동시대비 2.35% 내린 8026달러에 거래됐다. … read more

BSV, 바이낸스 상폐 결정에 16%’뚝’…공황매도 이어졌나

16일 비트코인SV(BSV) 가격이 17% 넘게 곤두박질쳤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BSV 상장폐지를 결정한 탓이다. 반면 이날 비트코인캐시는 7% 이상 올랐다. 오랜 앙숙이던 BSV의 고전이 비트코인캐시에 반사이익을 가져온 모양새다. 암호화폐 시세 차트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6일… read more

‘김치 프리미엄’ 종말…힘 빠진 비트코인, 500만원선 회복 언제?

비트코인 가격이 또 뒷걸음질을 치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 침체기가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이 매수와 매도 사이에서 눈치 게임을 벌이는 양상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 시장에 적용됐던 일명 ‘김치 프리미엄’도 사라진 상황이다. 글로벌 시세차트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3일 오전 10시… read more

비트코인·이더리움, 연내 최저치로 ‘뚝’…’공황 매도’ 이어지는 까닭은

암호화폐 가격이 곤두박질쳤다. 암호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은 1년 만에 6000달러를 밑돌고, 이더리움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175달러까지 추락했다. 비트코인 캐시의 하드포크 전쟁이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공황 매도(panic selling, capitulation)’를 이끌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연내 최저점으로 내려앉았다. 시세…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