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CC 대표, “비트코인은 여전히 비싸지 않다”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암호화폐 거래소 BTCC의 바비 리(Bobby Lee) CEO는 “비트코인의 가치는 정부의 규제나 지지에 달려있지 않으며, 법정화폐(Fiat currency) 시스템이 가지는 태생적인 한계와 불편함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비트코인 가격의 가파른 상승은 거품이 아니며, 비트코인의 실용성이… read more

싱가포르 중앙은행 임원 비트코인 가격 거품 경고

‘친-핀테크’로 분류되는 싱가포르 중앙은행의 상무이사 라비 메논(Ravi Menon)은 블록체인과 핀테크 분야에서 발생하는 거품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메논 상무이사는 새로운 기술과 혁신적인 변화가 있을 때 마다 가격 거품이 발생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read more

UBS 이코노미스트, “비트코인은 튤립버블 같다”

UBS 수석 이코노미스트 파울 도노반(Paul Dovonan)이 비트코인과 암호화폐의 가치를 반박했다. 그는 11월 1일과 2일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을 ‘네덜란드의 튤립 버블, ‘독일의 바이마르 공화국’, ‘닷컴 버블’ 등의 버블과 같다고 주장했다. 도노반의 트윗은 최근 CME그룹이 비트코인 선물 계약을… read more

크레딧 스위스 최고경영자: 비트코인은 ‘거품’ 그 자체

비트코인이 거품이라고 언급한 크레딧 스위스의 최고경영자 티드얀 티암(Tidjane Thiam)이 뉴욕타임즈에 기고한 기사를 통해 비트코인은 익명성에 의한 한계를 가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비트코인 가격 상승은 순전히 투기와 거품에 기인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특히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준수해야 하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