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암호화폐펀드 투자 유의 요구…지닉스 “금융당국 협조 충실히 임할 것”

금융당국이 ‘암호화폐 펀드’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위원회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모은 암호화폐를 암호화폐 공개(ICO) 및 기존 암호화폐에 운용하고 만기에 그 수익을 배분하는 형태의 상품인 이른바 ‘암호화폐 펀드’가 등장했다며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는 만큼 관계기관과 협의헤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금융위는 “자본시장법상 모든 펀드는 금융감독원에 등록해야하고, 불특정 다수로부터 자금을 모으는 공모펀드는 증권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며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와 이를 판매하는 펀드판매회사는 요건을 갖춰 금융위원회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최근 암호화폐로 공모해 크립토 펀드 제네시스 캐피털에 운용을 맡기고 외부로부터 발행되는 토큰을 상장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지닉스(Zenix)의 ‘증권형 토큰’을 예로 들었다. 이는 펀드와 비슷한 유형을 갖췄지만 금융위의 인가를 받지 않는 부분을 문제 삼았다.

‘자본시장법상 펀드 관련 투자자보호 제도’에 따르면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회사와 이를 판매하는 판매회사는 요건을 갖춰 금융위원회 인가를 받아야 함 △모든 펀드는 금감원에 등록해야 하고, 공모펀드는 투자유의사항 등을 기재한 증권신고서·투자설명서 제출·공시 의무 △집합투자업자 등은 최소영업자본액 유지 및 적기시정조치 등 건전성 규제 적용 △집합투자업자 등은 투자권유규제, 불건전영업행위 금지 등 영업행위 규제 적용 등이 지켜져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닉스에서 공모 받는 이더리움 등의 암호화폐는 현재 화폐로 인정받지 않는다는 점 등의 이슈가 있어 계속 논의해야 하는 단계”라며 “현재는 투자자들이 자본시장법상 투자자보호를 위한 각종 제도가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충분히 인식하고 투자할 때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지닉스는 공지를 통해 “상품 기획 단계에서 적법성 검토를 진행했으며 불법적 사항들이 없다는 판단 하에 해당 상품을 출시했다”며 “현재까지 금융당국으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 했으며, 차후 금융당국의 협조요청이 있을 경우 이에 충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투자자 보호를 위해 금융당국의 중단 지시가 있기 전까지 ZXG마켓은 계속 운영된다”며 “ 현재 운용 중인 1000ETH는 제네시스 측에서 안전하게 운용 중”이라고 덧붙였다.

지닉스는 지난 9월 국내 최초로 ‘ZXG 크립토펀드 1호(이하 ZXG 1호)’를 공모했고, 12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달 초에는 두 번째 펀드형 거래소 토큰 발행에 대한 계획을 밝히며 2호 펀드 공모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달 말 예정됐던 2호 상품 출시는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