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LG, SKT, 딜로이트…대기업이 말하는 블록체인 전략은?

삼성, LG, SKT 등 국내 대기업이 한자리에 모였다. 24일 오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8 한국 블록체인 엑스포’에서는 삼성 SDS 신우용 상무, LG CNS 안필용 팀장, SKT 이진영 부장, 딜로이트 컨설팅 김상환 리더가 ‘블록체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SKT 이 부장은 “어쩌면 그동안 블록체인이라는 기술 자체를 상품으로 판매하려 했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블록체인이 아니라 그것을 활용해 고객의 지갑을 열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이 기존 IT보다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그런 맥락에서)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기업들이 바라보는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은 무엇일까. LG CNS 안 팀장은 “생태계를 마련해서 그 안에서 정보를 공유하고 생산할 수 있다는 게 이 기술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블록체인파트 김 리더 또한 “중앙화한 하나의 기업 입장에선 여러 서버를 두면 되는 업무도 회사끼리, 혹은 산업 간의 협업을 하려면 쉽지 않다”며 “블록체인은 예컨대 SKT와 KT가 함께 일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장점을 살리기 위해선 컨소시엄(연합체)을 형성하는 게 중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 리더는 “기업끼리는 경쟁하는 사이이니 국가 단위 등 컨소시엄 형성에 구심점이 되는 주체가 도움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삼성 SDS 신 상무는 “예컨대 금융, 제조, 물류가 지금 동시에 연결되긴 어렵다”며  “제조업체가 (원자재) 공급업체에 공유할 정보가 있으면 블록체인을 활용해보면서 차근차근 생태계를 구성해 가야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