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 1년, 무슨 일 있었나…암호화폐 10개 중 8개, 상장가 밑으로 ‘뚝’

현재 암호화폐 10개 중 8개 이상이 상장가보다 낮고, 10개 중 3개는 실질적으로 모든 가치를 잃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부분의 암호화폐가 상장가 대비 수십 배까지 뛰었던 올초 상승장과 비교해보면 정반대의 상황이다.

지난 19일(현지시간) 글로벌 회계법인 언스트앤영(EY)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암호화폐 공개(ICO)를 진행한 암호화폐의 86%가 상장가보다 낮았다. 또 30%는 모든 가치를 잃었다. 특히 암호화폐의 최대 상승장이었던 지난해 말에서 올 1월까지 투자를 한 사람들은 66%의 손실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Y 보고서 일부

EY는 보고서를 통해 “2017년, 즉 1년 전 ICO를 시작한 스타트업 중 29%만이 프로덕트나 프로토타입면에서 제대로 작동을 해오고 있다”며 “기술 혁신 초기 단계에는 많은 기업들이 실패하고 투자자들이 적절하게 투자를 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EY 보고서 일부

또한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ICO를 진행한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전체 수익 중 99%가 상위 10개 프로젝트에 집중돼 있다”며 “그중에서도 특히 이더리움에 집중되는 형태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잘 해나가는 프로젝트 중 7개 회사는 미국 달러와 같은 전통 법정화폐를 ICO 토큰들과 함께 지불수단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이는 해당 토큰의 가치를 깎아내리는 결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