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권 갇힌 비트코인…암호화폐 가격 ‘제자리걸음’, 왜?

24일 암호화폐 시장이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주식시장의 매도세를 주시하며 관망하는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오전 11시10분 기준으로 시총 10위권 암호화폐 가운데 전날 대비 하락한 암호화폐는 총 6개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전날 같은 시간 기준으로 0.14% 하락한 6476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12일 6300달러선까지 하락한 후 16일을 기점으로 6500선을 회복했다. 그러나 최근 8일 연속 6500달러선을 오르내리며 박스권에 갇혀 있는 상황이다.

코인마켓캡 비트코인 차트

이더리움은 0.15% 떨어진 204달러, 비트코인캐시는 0.99% 뒷걸음질친 443달러였다. 이오스와 스텔라루멘, 카르다노는 각각 0.06%, 0.68%, 1.55% 하락했다.  

반면, 리플은 전날 동시 대비 1.72% 오른 0.4달러, 라이트코인은 0.38% 상승한 52달러, 모네로는 2.09% 뛴 10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주식시장 전문 매체 마켓워치는 “시장 관측자들이 전 세계 주식시장의 매도세를 주시하며 소량 거래를 하고 있다”면서 “암호화폐도 비슷하게 낮은 거래량을 기록하며 약보합세의 장을 보이다가 오전 중 세계 증시의 낙폭이 줄어들면서 현재는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전 11시 23분 기준 코스피

한편, 이날 코스피는 소폭 반등했다가 다시 하락 반전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팔자’ 전환에 2100선이 붕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