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우간다 이어 싱가포르 법정통화 시장 진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싱가포르 달러 법정통화 시장에 진출한다. 우간다 법정화폐인 실링과 연동되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발표한 지 일주일 만이다.

바이낸스는 벤처캐피탈 버텍스 벤처스(Vertex Ventures)와 함께 싱가포르 법정통화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23일 밝혔다. 버텍스 벤처스가 바이낸스에 집행한 투자 규모와 투자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바이낸스의 웨이 주(Wei Zou)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버텍스 벤처스는 동남아 지역 투자에 전문성을 보유한 벤처캐피탈로 싱가포르 지역에 끈끈한 네트워크와 막강한 실적을 보유했다”면서 “양사 간 협력을 통해 동남아 핀테크 허브인 싱가포르에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할 목표”라고 말했다.

앞서 바이낸스의 장펑 자오(Changpeng Zhao) 대표는 올해 말 싱가포르 법정화폐와 연동되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오는 24일 우간다 실링과 연동되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개시하고 리히텐슈타인, 몰타 등에서도 법정화폐 연동된 거래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버텍스 벤처스는 1988년 설립된 벤처캐피탈로, 국내업체 중에서는 서울반도체에 투자를 집행한 바 있다.

버텍스 벤처스 차이나의 춘 총 타이(Choon Chong Tay) 파트너는 “장펑 자오 대표의 잠재성과 블록체인 시장에 대한 영향력을 검토해 이번 투자를 결심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