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권거래소 모회사, 12월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출시…비트코인 선물 상장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인 인터콘티넨탈거래소(ICE)가 오는 12월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출시한다.

ICE는 22일(현지시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백트(Bakkt)’가 현재 규제 승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오는 12월12일에 공식 출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CE는 백트에 암호화폐 플랫폼 최초로 실물인수도(Physical delivery) 방식의 비트코인 선물을 첫 거래상품으로 상장할 계획이다.

실물인수도란 선물 포지션에 대해 만기일에 거래소가 지정한 창고를 통해 매도자와 매수자 실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현재까지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에서는 시행된 적이 없다.

ICE 보도자료

백트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로부터 승인을 받으면, ICE 디지털자산 창고에서 선물 거래를 지원하는 비트코인을 보유할 수 있게 된다. 또  ICE는 또 다른 자회사인 ICE Clear US를 통해 선물 계약을 청산할 방침이다.

ICE는 “각각의 선물 계약은 백트 디지털자산 창고에 있는 비트코인으로 이뤄진다”며 “비트코인 선물 1계약은 청산 시 1비트코인으로 교환된다”고 설명했다.

ICE는 다음 달 백트를 출범할 계획이었으나 CFTC의 승인이 지연되면서 출시일을 미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