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도 ‘블록체인’…후오비 코리아와 공동 연구개발 나서

서강대학교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 및 기술경영전문대학원은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와 블록체인 공동 연구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서강대학교와 후오비 코리아는 지난 15일 서강대 블록체인 연구센터에서 ‘블록체인 공동연구개발 MOU 체결식’을 열고 기술교류, 공동연구개발 및 각종 산학협력 프로그램 증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날 서강대학교와 후오비 코리아는 ▲연구/개발 활동에 관련된 정보 및 자료 교환 ▲교수를 비롯한 연구원과 학생들의 교류 ▲연구자 역량 강화를 위한 단기 교육 강좌 및 초청 세미나 개최 ▲공동 교육·연구 프로그램의 수행 및 기타 산학협력 등을 협업하기로 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서강대학교 지능형 블록체인 연구센터 박수용 센터장은 “향후 블록체인 인력 양성 및 연구 개발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해 후오비 코리아와 서강대가 우리나라 블록체인 생태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강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정유신 원장 역시 “후오비 코리아가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는 거래소로서의 역할을 다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생태계 조성 및 인재 양성에 기여해 더 큰 기업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후오비 코리아 박시덕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후오비 코리아는 신뢰와 상생 협력을 쌓을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거래소 사업뿐만 아니라 산학 협력 및 스타트업 펀드 조성 등을 통해서도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