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노보그라츠, 암호화폐 지갑 ‘빗고’에 170억 투자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가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에 투자했다. 기업 및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 ‘빗고(BitGo)’가 그 주인공이다.

지난 18일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투자사인 갤럭시 디지털의 최곡경영자(CEO) 마이크 노보그라츠와 함께 빗고에 대한 투자를 추진했다. 투자 규모는 약 170억 원(1500만 달러)다. 노보그라츠는 골드만삭스 출신의 암호화폐 투자 전문가다.   

그간 기관 투자자들은 암호화폐 거래시장에 들어오길 꺼리는 분위기였다.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 규제기관 또한 양질의 커스터디(custody)를 통해 클라이언트의 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기존 금융산업에서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매입할 경우 자금 및 주식 관리, 환전, 주식 매입 및 매도를 대행해주는 업무를 커스터디라 부른다. 암호화폐 거래시장에서 커스터디는 암호화폐 거래 관련 여러 프로세스를 대신해주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빗고 CEO인 마이크 벨시는 “다른 자산에 투자할 때 사람들은 자산이 사라졌다고 해서 걱정하지 않는 반면 암호화폐 거래시장에 대해선 아직 두려움을 갖는 편”이라며 “암호화폐 시장이 제대로 잠재력을 발휘하려면 이 상황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빗고는 2013년 미국 팔로알토에 설립된 기업으로 기관 투자 솔루션을 개발해왔다. 현재 다수의 비밀번호를 이용해 암호화폐 거래를 승인하는 멀티시그(Multi-signiture) 지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빗고는 현재까지 약 792억 원(7000만 달러)의 투자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