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SEC, 블록체인 프로젝트 소통 부서 출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핀테크 및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했다. 새로 출범하는 부서의 이름은 ‘핀허브(FinHub)’다.

SEC는 18일 증권 규제 기관이 분산형 원장 기술, 금융투자 감정업 자동화, 디지털 금융시장 및 인공지능(AI)에 초점을 맞춘 기업 및 개발자 그룹과 상호작용하는 ‘포털’ 역할의 부서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핀허브는 SEC의 활동과 계획을 알리는 한편, 스타트업이 SEC에 질문을 하거나 관련 업계의 규정을 살필 수 있도록 하는 창구 역할을 한다. 외부 규제 기관과 함께 금융, 규제 시스템 내에서 떠오르는 신기술 이슈에 대해 고민하는 플랫폼이 될 계획이다.

SEC의 디지털 자산 및 혁신 수석 고문인 발레리 슈체파닉이 핀허브를 맡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그간 핀테크 관련 이슈를 다뤘던 SEC 관계자들이 핀허브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슈체파닉은 “핀허브를 출시함으로써 SEC는 기업가, 개발자, 어드바이저들이 SEC 직원과 함께 아이디어를 테스트하도록 명확한 길을 제공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SEC 의장인 제이 클레이튼은 “증권시장이 (공정한) 약속을 지키는 한편, 유연하고 민첩한 규제 대응을 요구할 때 핀허브가 이 분야의 혁신을 살피고 거기에 참여하는 구심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