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규제 없다면, 블록체인에 최대 17만5000개 일자리 생겨”…카이스트 연구팀 발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산업에 2022년까지 17만5000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카이스트 경영대학 이병태 교수팀은 한국블록체인협회의 의뢰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산업의 고용효과를 분석한 결과, 블록체인 산업 분야에서는 올 6월 말 기준으로 암호화폐 공개(ICO) 및 블록체인 연관 기업에 7900명이 고용돼 있고, 암호화폐거래소에 2200명이 근무하고 있어 총 표1만100개의 일자리가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표 1> 블록체인 산업 분야 현재 고용현황 (`18년 6월말기준)

ICO/블록체인 연관 기업 암호화폐시장(거래소)
직접고용 4,100명 1,100명
간접고용 3,800명 1,100명
간접고용유발효과 0.93명 0.96명

※ 한국은행 산업연관표(2014)에서의 산업별 고용계수 및 고용유발계수 활용하여 블록체인 산업의 간접고용유발효과 추정

이 교수팀은 현재 고용현황을 기준으로 △시장 성장 가능성 △정부정책에 따라 블록체인 산업의 신규 고용효과가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분석했다. 글로벌 시장분석 전문기관 9곳의 블록체인 산업 성장률 중 가장 보수적인 전망은 그랜드 뷰 리서치(Grand View Reearch. 2016)의 37.2%, 가장 낙관적인 전망은 마켓 앤 마켓(Markets and Markets. 2018)의 79.6%였다.

가장 보수적인 성장률(37.2%)로 따져보면 현재와 같은 정부규제가 지속될 시 신규 일자리는 3만5800개 증가하지만, ICO 허용 및 거래소를 육성하는 등의 정책지원 상황에서는 5만9600개가 늘어난다.

가장 낙관적인 성장률 79.6%의 경우 정부규제 시 10만5086개, 지원 시 17만5837의 일자리가 각각 증가했다. 정부규제가 지원으로 바뀌면 신규 일자리의 규모가 1.7배 늘어나는 셈이다.  

<그림 1> 블록체인 고용효과 최종 시나리오

이 교수는 “지난 10월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발표한 신산업 분야에서의 일자리 목표인 9만2000개와 비교하면, 블록체인 산업은 최대 17만5000개의 일자리가 생겨나 2배에 달하는 고용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리한다는 것은 산업의 특성상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암호화폐 없는 프라이빗 영역만 육성할 경우 신규 일자리 창출은 극히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팀은 추가 분석을 거쳐 오는 20일 최종 결과를 한국블록체인협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진대제 회장은 “정부가 ‘블록체인 진흥, 암호화폐 규제’의 제한적인 정책을 지속할 경우, 국내 거래소가 폐업하거나 본사의 해외이전 및 ICO업체들의 해외 이전이 본격화돼 기존 일자리마저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