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창립자 워즈니악, 이번엔 블록체인…벤처캐피털 펀드 설립

애플의 공동 창립자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이 블록체인 중심의 벤처캐피털 펀드를 공동 설립했다.

15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등 암호화폐 전문 매체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블록체인 기술에 중점을 둔 벤처캐피털 펀드 ‘EQUI글로벌’에 합류했다.

워즈니악은 “애플 이후로 20년 만의 두 번째 창업”이라며 “진심으로 EQUI의 한 일부가 되고 싶고, EQUI의 가치를 믿는다”고  밝혔다.

EQUI 글로벌은 이더리움 기반 토큰인 Equi토큰을 구입해 VC펀드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운용되는 펀드다. 80%는 기술에, 20%는 부동산과 예술작품 등의 실물 자산에 투자된다. 기관투자자뿐 아니라 개인 투자자도 허용하며, Equi토큰을 기반으로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트레이딩할 수 있다는 점에 차별화된다.

공동 창립자인 더그 바로우맨(Doug Borrowman)은 투자 사업가로 바로우맨 재단을 만들어 교육 등의 분야에서 자선활동을 해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