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탈중앙화거래소 공식 오픈…속도문제 향상 ‘주력’

빗썸의 탈중앙화 거래소 ‘빗썸 DEX’가 15일 문을 열었다.  

빗썸 DEX는 원루트네트워크의 R1프로토콜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R1프로토콜을 통해 거래소들이 유동성과 거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어 투자자들에게 안정적인 거래량과 자산 유동성을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주문 체결 과정을 개선해 블록체인 전송 속도를 향상시켰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 DEX에서는 모든 거래가 블록체인 상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투명하게 운영되고, 이용자 본인 외에는 자산 이동에 대한 권한이 없어 안전하고 보안 측면에서도 뛰어나다”며 “기존 빗썸 고객들 중 더 철저한 보안을 원하는 고객들은 중앙화된 거래소보다 보안이 우수한 빗썸 DEX를 이용하면 된다”고 밝혔다.

빗썸 DEX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이더리움(ETH) 기반의 메타마스크(Metamask) 지갑을 만들어야 한다. 이번에 오픈한 빗썸DEX PC 웹사이트로 거래가 가능하며, 모바일 거래는 애플리케이션 출시 예정인 11월 중 가능할 전망이다.

빗썸 DEX는 오는 11월15일까지 한달 간 거래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 이용자별 거래금액 랭킹을 집계해 상위 1000명에게 총 10만 달러(500ETH) 상당의 에어드롭을 실시한다. 자세한 내용은 빗썸 DEX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빗썸 DEX 운영을 맡은 BGEX는 홍콩에 소재한 블록체인·핀테크 전문기업이다. BGEX는 빗썸 DEX 구축과 운영을 위해 싱가포르에 있는 블록체인 토털 솔루션업체 원루트네트워크(RNT)와 제휴했다.

한편, 최근 BK글로벌 컨소시엄은 빗썸의 지분을 인수하며 빗썸의 신사업 추진과 해외 네트워크 확장에 힘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