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상장수수료 전면 공개…전액 자선재단에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모든 상장 수수료를 공개하고 전액을 블록체인 자선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바이낸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 시간부로 ‘상장 수수료’라는 단어 대신 ‘기부(Donation)’으로 불리길 바란다”며 “이번 상장 수수료 체계 변화와 자선재단 기부 등을 통해 암호화폐·블록체인 산업에서 모범 사례를 선보이고 싶다”고 밝혔다.

최소 상장 수수료 등의 기준 또한 명시되지 않아 자유롭게 상장 수수료를 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상장 지원자는 상장 신청한 토큰이 여전히 검토 과정에 있는 경우 지원서를 자유롭게 업데이트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