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암호화폐지수(BTCI) 공개…투자 지표 역할 할까?

빗썸이 암호화폐 시장의 움직임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빗썸 암호화폐지수(BTCI, Bithumb Crypto Index)’를 10일 선보였다.

빗썸 암호화폐지수(BTCI)는 ‘빗썸시장지수(BTMI, Bithumb Market Index)’와 ‘알트코인지수(BTAI, Bithumb Altcoin Market Index)’ 두 가지로 빗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빗썸시장지수(BTMI)는 빗썸에 상장된 모든 암호화폐의 가격 추이를 종합해 산출하고, 알트코인지수(BTAI)는 비트코인을 제외한 나머지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한다.

빗썸 암호화폐지수(BTCI)는 빗썸 거래소에서 이뤄지는 암호화폐 체결 데이터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산출된다. 산출 시작일은 2018년 7월 1일이며, 기준지수는 1000포인트다. 지수는 24시간 내내 10초 단위로 갱신된다. 종목 및 유동물량 변경 시 반영 기준시간은 자정이다.

빗썸은 “투명하고 정확하게 시장 상황을 반영하고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암호화폐지수(BTCI)를 개발했다”며 “지수운영위원회를 설치해 지수를 공정하고 엄격하게 운영·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빗썸 암호화폐지수(BTCI)는 암호화폐 시장의 전체 흐름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관련 금융상품 개발 및 데이터 분석 등에도 활용될 전망이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 암호화폐지수(BTCI)가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을 읽는 기준으로써 투자자들의 든든한 나침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수를 정교화하고, 투자자와 시장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