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일자리 2022년 17만개…취업대란 구원투수 될까

최근 취업난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블록체인 산업을 통해 창출되는 일자리 수가 2022년 17만개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발표하는 이병태 교수

8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회, 블록체인-ABC KOREA’에 참석한 카이스트 이병태 교수는 ‘블록체인 산업의 고용 파급효과 분석 연구’를 발표하며 “정부가 ICO(암호화폐 공개)와 암호화폐를 육성할 경우 2022년까지 블록체인 산업에서 최대 약 17만개의 고용창출을 기대할 수 있으며 대부분 고임금·양질의 일자리”라고 밝혔다.

이는 이달 일자리위원회가 발표한 신산업 분야에서 2022년까지 창출키로 한 일자리 목표치( 9만 2000개)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다.

블록체인 산업의 고용 파급효과 분석 연구 보고서 중 일부

이 교수는 “전 세계 ICO기업 2400여개를 분석해 블록체인 시장을 분석한 결과, 빅데이터 전문가의 인력 현황과 블록체인 인력 현황을 비교했을 때, 빅데이터 인력 대비 블록체인 인력 비율이 약 56%에 달한다”며 “현 빅데이터 인력현황이 6324명에 달하는 것을 비교했을 때 현 블록체인 종사자는 이의 56%,  3532명의 직접고용 종사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재 암호화폐 시장을 분석한 결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고용 실태조사를 통한 직접고용 1100명, 산업연관표를 통한 간접고용 추정치는 1100명이었다.

그는 “ICO와 암호화폐 시장을 분리하는 것보다 두 부문을 함께 육성하는 것이 일자리 창출에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며 “이러한 규제 혁신 효과는 소프트웨어 신산업 육성 정책의 고용창출 효과에 상응한다”고 주장했다.

블록체인 산업의 고용 파급효과 분석 연구 보고서 중 일부

한편, 이 교수가 블록체인 관련 일자리의 임금과 직원 만족도를 분석한 결과 블록체인 업계 종사자는 비교대상 직업군에 비해 더 높은 임금을 받았다. 기업에 대한 직원들의 평가에서는 ‘일과 생활의 균형’ 및 ‘기업 문화’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메디블록 고우균 대표는 “불명학한 국가의 규제로 인해 블록체인이라는 신산업에 많은 사람들이 쉽게 발을 들여놓지 않는다”며 “명확한 규제가 생겼을 때, 블록체인 산업에서의 일자리 창출도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는 의견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