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당한 코인 거래소 자이프, 신규계정 등록 중단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 자이프를 운영하는 테크뷰로코프(Tech Bureau Corp)가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에 신규 계정을 등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14일 해당 플랫폼을 활용하던 암호화폐 거래소 자이프(Zaif)가 해킹 피해를 본 후 결정된 사안이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ccn 보도에 따르면 거래소는 이번 해킹으로 한화로 678억 원 규모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커들은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비트코인캐시, 모나코인 등을 빼돌렸다.  

테크뷰로코프는 피해고객을 위한 보상 방안이 정해지는 대로 신규 등록을 재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해당 회사는 일본의 투자회사인 피스코(Fisco)에 440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 계약을 제안한 상태다.

테크뷰로코프는 “고객 자산에 대한 보상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며 “세부사항이 정해지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