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프론티어 코리아’ 선언 글로벌 행사 열린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블록체인 업계 주요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블록체인의 도약을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오는 23~24일 양일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 코리아 블록체인 엑스포’는 한경닷컴과 딜로이트, 해시드, GBIC, 아소비모가 주최하고 서울시·부산시·제주도, 한국블록체인협회 등이 파트너로 참여한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의 블록체인 정책과 규제, 입법 방향, 산업 생태계를 점검할 예정이다.

행사 첫째 날에는 ‘대한민국 블록체인 정책과 산업의 미래’, 둘째 날은 ‘블록체인과 실물경제의 만남’으로 주제로 각각 4개 세션씩 총 8개의 세션을 운영한다.

첫째 날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과 이혜훈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위원장 내정자 등이 강연자로 나서 블록체인을 포함해 다양한 분야의 4차 산업혁명 구체화를 위한 입법 사례를 소개한다.

둘째 날에는 실리콘밸리의 전설적인 투자자 데이비드 리(David Lee) 리팩터캐피털 파트너,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콘텐츠 2차 유통 플랫폼 실험에 나선 콘도 카츠노리 아소비모 대표, 번드 랩 전 이더리움재단 고문 등이 발표한다. 이신혜 GBIC 한국 대표는 한국·미국·중국 사례를 중심으로 ‘핵심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의 트렌드’를 짚을 계획이다.

삼성SDS를 비롯해 SK텔레콤, LG CNS 등 블록체인 상용화 구현에 힘 쏟는 국내 대기업들 세션도 별도로 마련된다. 해외 투자자들에게 한국의 글로벌 선도기업이 어떤 블록체인 분야 사업을 시도하는지 안내하고 비즈니스 매칭(business matching)까지 이어지도록 돕자는 취지다.

전중훤 블록체인 이코노믹 포럼 아태지역 회장은 “한국의 공공과 민간 부문 플레이어들이 ‘블록체인 프렌들리’하다는 점, 블록체인 강국들과도 적극 교류해 정치·기술·산업 등 다양한 부문에서 블록체인 허브로 성장하려 한다는 점을 글로벌에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