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의 블록체인’…의료서비스 플랫폼 개발

스마트폰 제조업체 블랙베리(Blackberry)가 의료 서비스를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출시한다.

4일(현지시간) 미국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블랙베리는 기술 회사 ‘원바이오(ONEBIO)’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매우 안전한(ultra-secure) 시스템’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환자와 연구기관이 사물인터넷(IoT), 생체측정보안장치(Biometric Devices) 등을 통해 의료 정보를 저장 및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데이터를 입력하면 암호화된 형태로 연구자들에게 공유된다.

블랙베리 존 첸(John Chen) 대표는 “정부의 규제 하에서 보안, 정보 보호(Data Privacy) 및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의료 산업의 가장 큰 과제 중 하나인 의료 엔드 포인트를 활용해 환자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보호해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블랙베리는 또한 로봇 수술 기구,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 및 안전과 관련한 실시간 운영체제를 발표하고 규제 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