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국회의원·업계 전문가 한자리에…블록체인·암호화폐 법문제 해결 나서

국내외 국회의원과 블록체인 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법적 문제와 이용자 보호 대책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오는 11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내외 블록체인 선도국들의 국회의원과 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국제 블록체인 정책 컨퍼런스 ‘GBPC2018(Global Blockchain Policy Confefence)’가 열린다.

이번 컨퍼런스는 ‘건전한 블록체인 산업의 발전을 위한 정책 형성’을 주제로 국회가 주도한다. 이번이 최초로 정병국·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 김병관·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등 국내 의원뿐 아니라 일본, 에스토니아, 핀란드, 대만 등 블록체인 육성에 적극적인 국가의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국회부의장, 경제부총리, 금융위원장, 한국은행 총재, 중소기업벤처 부장관 등이 참여하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암호화폐, ICO, 거래소의 중요성 △해외 정책 사례와 시사점 △공존의 미래를 위해 : 민관협력의 로드맵 구성을 위한 대화 등 3개 발표 세션으로 구성된다.

각 세션에는 미코 마쯔무라 에버코인 창립자, 산드라 로 GBBC 최고경영자, 스트리미 이준행 대표, 블로코 김종환 고문,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 김준범 ZPER 대표, 이석우 두나무 대표 등 업계 주요 관계자들과 쉴라 웨렌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 분산원장 기술 과장, 금융위 자본시장 과장, 과학기술통신부 융합신산업 과장, 국회 입법 조사관 해외 국회의원 등 각국 입법 및 정책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한국핀테크협회 블록체인 분과장인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는 “블록체인 암호화폐 생태계를 양성화하기 위해 제도 개선 및 입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컨퍼런스에서 블록체인·암호화폐 관련 정책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건전하고 지속적인 블록체인 산업을 위해 민관 협력이 시작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각국 의원들과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등 관련 기관들이 글로벌 협의체를 결성하고 결의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컨퍼런스 준비위원인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정책은 국제적 공감대와 공조가 반드시 필요한 범국가적인 사안”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는 관련 제도 논의와 기술 협력 도모뿐 아니라 한국이 이 분야 선도국으로서 국제적 흐름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