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개포·마포에 ‘블록체인 밸리’ 조성…2000억 투자

서울시가 ‘블록체인 밸리’로 발전하기 위해 2000억 원 이상을 투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현지시간) 스위스 소도시 추크(Zug)에서 블록체인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5개년(2018~2022년) 계획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국내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집적단지 설립을 비롯해 기업성장 지원, 전문 인재 양성까지 모든 분야의 지원을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5개년 계획에 따르면 마포와 개포에 대규모 블록체인 기업 200여 개가 입주할 수 있는 집적단지를 조성하는 것을 기점으로 여기에 603억 원을 투입한다. 내년까지 마포 서울창업허브 23개와 개포 디지털혁신파크 50개에 총 73개 블록체인 기업이 입주할 공간이 먼저 확보될 예정이다.

서울시의 보도자료 일부

2021년까지 120개 기업이 입주 가능한 ‘서울 글로벌 블록체인센터’ 건물이 신축되고, 2022년까지 총 985억 원을 투입해 블록체인 산업발전에 필요한 생태계 조성과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1000억 원 규모의 ‘블록체인 서울 펀드’를 민간과 공동으로 만들게 된다.

블록체인 밸리 조성 외에도 다양한 블록체인 산업 육성과 관련한 시도가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4년간 전문 인재 760명을 배출하는 걸 목표로 해당 지역에 ‘서울 블록체인 칼리지’를 여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행정 서비스를 기업의 테스트베드로 제공해 기업의 기술력을 적용 및 검증한다. 또 블록체인 기술이 가져올 사회·경제적 영향 검토, 신규 행정서비스 분야 발굴 등을 진행할 정책자문단을 구성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포, 마포 집적단지 조성뿐 아니라 내부 행정서비스에까지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데 약 2000억 원이 투자되는 셈”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