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세계 공항서 암호화폐 결제 가능하게 할 것”, 트래블바이비트에 28억 투자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전 세계 주요 공항에 통합 POS(Point-of-Sale) 결제시스템을 도입한다.

4일(현지시간) 바이낸스는 호주 스타트업 트래블바이비트(TravelbyBit)에 250만 달러(한화 약 28억 원)를 투자하고 트래블바이비트와 함께 전 세계 주요 공항에 통합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자오 창펑(Changpeng Zhao) 대표는 “암호화폐를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드는 것이 암호화폐 상용화의 핵심”이라며 “여행자들이 현지 통화를 가지고 있지 않을 때 암호화폐만큼 좋은 옵션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트래블바이비트와 우리의 비전을 공유하며 블록체인의 경제적 상용화를 앞당기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공항에서 트래블바이비트를 찾아 바이낸스 코인(BNB)과 같이 사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를 찾아 서비스를 시작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트래블바이비트는 다중 통화 결제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및 라이트코인(LTC)의 결제를 지원하고 있으며 공항에 방문한 여행객들은 BNB를 트래블바이비트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브리즈번과 같은 일부 국제 공항에서는 여행객들이 공항의 상점을 방문하고 디지털 통화 모바일 지갑을 사용해 POS 결제를 할 수 있다.

트래블바이비트의 칼렙 여(Caleb Yeoh) 대표는 “블록체인 결제는 환율에서 생기는 문제를 보완하고 국제 거래를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며 “여러 국가를 여행할 때 하나의 통화로 모든 게 해결된다고 상상해보라. 이용자가 기존 결제에 추가적인 옵션을 제공 받아 최첨단 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여러 공항 및 소매 업체와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