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닉스, 두 번째 펀드형 거래소 토큰 이달 발행

한·중 합작 암호화폐 거래소 지닉스(Zeniex)가  두 번째 펀드형 거래소 토큰 발행 계획을 확정했으며, 이달 중 토큰 발행을 위한 2호 펀드 공모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닉스는 지난 달 국내 최초의 암호화폐 펀드 ‘ZXG 크립토펀드 1호(이하 ZXG 1호)’를 공모했으며, 펀드 당첨자들에게 ZXG 1호 기반의 ERC-20 토큰 ‘ZXG’를 발행했다.

지닉스 관계자는 지난 9월 22일 ‘ZXG’가 지닉스 이더리움 마켓에 상장된 후 지금까지 안정적 거래 흐름을 이어오는 등 시장에 안착했다는 판단에 따라 두번째 토큰 발행 일정을 앞겼다고 설명했다.

지닉스는 ZXG 토큰 1만개 이상의 보유자들에게 공모 참여 우선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공모 접수는 투자자 편의를 위해 1차와 2차로 나눠 진행한다. 2차 공모의 경우 국내 최대 시세 알림 서비스인 코인매니저의 지갑 플랫폼 ‘클레이(Clay)’ 활용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전체 펀드 규모는 ZXG 1호(총 1000 ETH)에 비해 커질 전망이며, 공모 외에 사모 발행도 검토 중이다.

2호 펀드를 통해 조성된 자금은 개인들에게 쉽게 투자 기회가 오지 않는 유망 ICO(암호화폐 공개) 프로젝트에 주로 투자되는 등 ZXG 1호와 유사하게 운용될 예정이며, 운용 주체는 블록체인 기반 소셜 네트워크 기업 ‘오노(ONO)’가 맡는다.

ONO는 2017년 가치 제안 소셜 앱 ‘에라(ERA)’와 크립토키티의 중국 버전 ‘크립토독스(CryptoDogs)’의 설립자 ‘쉬커(Xu Ke)’에 의해 설립된 기업이다. 이 회사는 지난 4월 세계 최초 분산 소셜 네트워크를 개발한 바 있다.

지닉스 최경준 대표는 “지난 달 첫 선을 보인 펀드형 거래소 토큰 ZXG의 성공적 시장 안착으로 두 번째 토큰 발행 시기를 묻는 투자자 문의가 계속되고 있어 2호 펀드 공모 일정을 앞당겼다”며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앞으로 성공적 펀드 운용을 통해 암호화폐 투자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