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무위-과방위 손잡은 블록체인 논의장…2일 막 올라

한국블록체인협회가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위원장,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 재단법인 여시재와 함께 2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회, 블록체인 ABC Korea’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대한민국의 미래산업 중 하나인 블록체인 기술이 이끄는 생활의 변화를 살펴보기 위해 마련됐다. 세계 시장에서 우리 블록체인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대한민국을 4차 산업혁명 선도 국가로 만들자는 취지이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주무부처인 금융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소관기관으로 두고 있는 국회 정무위와 과방위의 두 위원장이 함께하는 행사여서 더욱 눈길을 끈다.

행사 1부에서는 한국블록체인협회장이자 전 정통부 장관을 지낸 진대제 회장과 국내 제도권 최초의 블록체인 애널리스트인 한화투자증권의 김열매 연구원이 발제자로 나설 예정이다. 2부는 국회의원 및 정부 관계자, 기업인들과의 질의응답 및 토론으로 꾸며진다.

토론회의 첫 번째 발제자인 김 애널리스트는 ‘블록체인, 과연 세상을 바꿀 기술인가?’라는 주제로 블록체인 기술이 갖고 있는 탈중앙성, 보안성, 투명성 등 고유의 특성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꾸는지 예시를 통해 설명한다.

이어 두 번째 발제자인 진 회장은 ‘한국이 선도하는 Blockchain Global Standard ICO & 거래소 가이드라인’을 제안할 계획이다.

진 회장은 ”블록체인 산업은 정부의 선별적 지원보다 시장을 통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ICO가 적합하다“며 “국내 거래소는 해외보다 선진적인 UI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을 뿐더러 자율규제 심사로 유통의 규제 시스템을 선도할 역량을 키웠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와 함께 오는 8일에도 오전 10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회, 블록체인-ABC KOREA’ 두 번째 행사를 연다. 이 자리에서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 가능성과 블록체인 산업의 고용창출 효과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