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기반 탈중앙화 거래소, 스텔라X 론칭

암호화폐 스텔라를 기반으로 한 탈중앙화 거래소 스텔라X가 지난 29일 문을 열였다.  

스텔라X 개발진은 블로그 통해 “거래소 앱을 통해 미국 은행 계좌에서 직접 미 달러화를 입금할 수 있다는 것, 사용자가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요금을 환급받기 때문에 수수료로부터 자유롭다는 것이 이 탈중앙화 거래소의 장점”이라며 “기존 중앙화한 거래소와 달리 (스텔라X는 탈중앙화한 거래소이기 때문에) 기록이 투명하게 공개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스텔라 X에선 유로, 필리핀 페소, 홍콩 달러, 중국 위안, 영국 파운드, 나이지리아 나이라 등의 실물화폐와 교환할 수 있는 토큰을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텔라 미디엄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스텔라X 메인 페이지 모습.

스텔라X는 앞으로 앱을 통해 위의 화폐를 바로 입금하거나 인출할 수 있도록 화폐발행 당국과 입장을 조율할 예정이다. 채권, 부동산 등 다양한 자산의 디지털화한 버전을 상품으로 제공할 계획도 갖고 있다.  

스텔라는 국경을 넘나드는 편리한 송금을 목표로 하는 암호화폐 프로젝트로, 전 세계 암호화폐 시가총액 10위 안에 든다. 이들은 블로그를 통해 “스텔라는 자산이 어떻게 글로벌하게 이동하는지, 그 방법을 재정의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