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10년치 성매매 기록 알려주세요”…유흥탐정 뛰어넘는 ‘블록체인’?

[김가현, 김지윤 기자] 최근 실검을 뜨겁게 달군 키워드가 있다. 유흥업소 이용 기록을 알려주는 ‘유흥탐정’이다. 성매매 업자들이 만든 고객 장부 5개를 활용해 전화번호를 조회하고, 성매매 업소 출입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로 알려져 있다. 이 사이트는 100만여 개의 이용 고객 전화번호 DB(데이터 베이스)를 가지고 있다고 하지만 진위 여부는 불확실하다.

유흥탐정은 고객이 업소에 전화를 걸거나 예약하면 추후 고객의 특징을 파악하기 위해 업소에서 휴대전화 번호를 저장한다고 말한다. 한 업소에서 전화번호를 저장하면 데이터가 업로드되고, 이 앱을 이용하는 다른 업소에서도 해당 번호를 조회하고 신원을 파악할 수 있다는 것. 

유흥탐정이 성매매 기록을 알고 싶은 의뢰인에게 전화번호 DB를 확인해주는 미들맨(Middle Men)역할을 하는 방식이다. 의뢰 비용은 번호 한 건당 3만 원으로 시작했으나 수요가 늘어나면서 5만 원으로 올랐다.

기자는 취재차 직접 유흥 탐정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냈다.

만약 성매매 정보가 블록체인이 위에 기록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블록체인표 유흥탐정이 등장한다면 어떻게 될까. 

블록체인 상의 기록은 누구나 미들맨을 거치지 않고 볼 수 있다. 네트워크에서 어떤 데이터 변화가 생겼는지도 확인 가능하다. 

현재 유흥탐정은 5년 이내의 기록만 조회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간 성매매 업소 출입 기록이 블록체인 상에 담겼다면 시간이 지나도 정보를 없앨 수 없다. 블록체인에서 데이터를 남길 때는 서로 암호화한 꼬리에 꼬리를 기록하기 때문이다. 성매매에 관한 기록도, 이러한 정보를 찾아본 기록도 모두 블록체인 위에 남을 수 있다.

수집 및 이용에 대한 동의를 얻지 않고 개인정보를 제삼자가 기록하고, 또 이 정보를 파기할 수 없다는 것은 블록체인의 치명적인 결함이 될 수도 있다. 물론 이 문제를 기술적으로, 혹은 구조적으로 해결할 여지는 있다. 유연한 합의 알고리즘, 오프체인 등 여러 해법을 찾을 수 있다.

진위 여부의 경우 블록체인 상에서도 확인하기 어려운 문제다. 거짓 기록은 여전히 진위를 판별하기 어렵다. 해당 휴대전화를 들고 인증을 한 당사자가 누구인지까지 파악할 수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