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구글서 암호화폐 광고 본다…입장 번복 이유는?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인 구글이 암호화폐 광고 금지 입장을 철회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구글은 다음달부터 암호화폐 광고 금지 정책을 없애고 암호화폐 거래소가 미국과 일본에서 관련 광고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이번 광고 개정안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관련 광고는 허용하되, 암호화폐 지갑 광고와 ICO(암호화폐 공개) 등과 관련한 광고는 여전히 금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은 “광고주들은 광고가 게재될 특정 국가에 대해 구글의 인증을 받아야 하며 10월에 광고 관련 개정이 이뤄지면 인증을 신청할 수 있다”며 “이번 개정은 암호화폐 관련 금융 상품을 광고하는 모든 계정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 상반기 페이스북과 구글, 트위터, 스냅챗 등 글로벌 미디어 기업은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암호화폐 광고를 금지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6월 페이스북이 암호화폐 광고 빗장을 풀자 구글도 잇따라 태세를 전환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일각에서는 과열됐던 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진정되고, ICO 과대 광고 등 암호화폐와 관련한 부작용들이 일부 해소되면서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편, 스냅챗과 트위터는 별다른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