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에 은행 75곳 합류

세계 최대 투자은행 JP모건(JP Morgan)의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에 75개 대형 은행이 합류해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 CCN 등 외신에 따르면, JP모건이 시험 중인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 IIN(은행 간 정보 네트워크·Interbank Information Network)에 스페인 최대 은행인 산탄데르와 프랑스의 소시에떼 제네럴을 포함한 75개 세계 주요 은행이 합류하기로 했다. 지난해 호주 뉴질랜드 은행, 캐나다 왕립은행을 포함한 세 개 은행만 참여했던 것에 비하면 괄목할만한 성장이다.

IIN은 지난해 10월 JP모건이 최초로 발표한 블록체인 관련 프로젝트다. 자체 블록체인 기술인 쿼럼(Quorum)을 기반으로 이더리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결제 절차를 간소화하고 보안을 강화하는 결제 시스템이다.

특히 현재 은행이 규정 준수 및 기타 데이터 관련 문의에 응답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줄여 결제 지연을 축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JP모건의 타키스 게오르가코풀로스(Takis Georgakopoulos) 국제 재무 서비스 팀장은 “블록체인, AI 등 신기술이 어떻게 JP모건의 재무 서비스 사업에 활용될 수 있는지 적극적으로 연구하고 있다”며 “향후 혁신적인 파이프라인 모델을 출시해 중남미를 포함한 주요 유럽 시장에서 국경을 초월한 결제 시스템을 적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JP모건 엠마 로프터스(Emma Loftus) 글로벌 결제 및 외환 총괄은 “INN에 더 많은 은행이 참여하고 실제 사용 사례를 늘려가면서 국경을 넘는 결제 시스템의 효율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