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의 엇갈린 암호화폐 행보…”금지해라” vs “투자해라”

중국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암호화폐를 놓고 서로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인민은행(中国人民银行)은 불법 암호화폐 거래 및 ICO 리스크에 대해 비판하며 투자자들을 경고했다.

중국인민은행은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불법 ICO는 경제, 금융, 사회 질서를 심각하게 와해시킨다”며 “ICO는 금융 사기, 다단계 등 다양한 범죄활동에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 정부의 암호화폐 거래 금지법이 ‘성공적’이었다고 밝히면서도 “중국 내 암호화폐 거래량이 전 세계의 5%로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가 남았다”고 밝혔다.

중국 중앙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해왔다. 중국인민은행의 이번 경고도 중앙정부의 암호화폐 거래 금지법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중국 지방정부에서는 암호화폐 프로젝트에 투자를 진행하는 등 중앙정부와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중국 항저우(杭州)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투자자들과 함께 일본 엔화에 페그된 스테이블 코인(값이 일정한 암호화폐) 프로젝트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홍콩(Hong Kong) 소재의 기술 기업인 그랜드쇼어즈 테크놀로지(Grandshores Technology)가 주관하게 된다. 그랜드쇼어즈 테크놀로지의 야오(Yao)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1억 홍콩 달러(약 142억9500만 원)를 조성할 것이라며 “이 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질 스테이블 코인의 잠재적 목표는 암호화폐 거래자들과 거래소들”이라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