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법무장관 “몇몇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 조작 중”

뉴욕 법무장관실은 일부 암호화폐 거래소가 거래량을 부풀리기 위해 거래 조작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뉴욕 법무장관실은  전날 ‘가상 통화 시장의 안정성에 대한 발의'(Virtual Market Integrity Initiative) 라는 이름의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내외부 조작 시도에 취약하며 거래소 이용 고객들도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특히 주요 거래소들이 자동 트레이딩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자신들에게 유리하게끔 거래를 조작한다”고 지적했다. 

뉴욕 법무장관실은 이 같은 조작 시도를 통제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는 점을 문제점으로 지적하기도 했다.  현재 가상 자산을 감사할 수 있는 공인된 방법이 없는 탓에 시중의 디지털 화폐를 투명하게 감사할 수 있는 방법이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법무장관실 측은 “만약 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거래소 계좌에 있는 고객들의 자금이 해커의 공격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라며 “공공 보안은 물론 잠재적인 손실을 보장할 수 있는 보험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4월 에릭 슈나이더만 전 뉴욕 법무장관이 가상통화 시장의 안전성을 강조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그는 코인베이스, 비트스탬프, 크라켄 등을 포함한 13개 암호화폐 거래소에 서한을 보내 거래소 운영과 내부 통제 등에 대한 정보를 요청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