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체인, 액트투테크놀로지스와 업무협약 체결

팝체인(POPCHAIN) 재단(대표 손상원)은 17일 최신 기술에 기반한 콘텐츠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블록체인 전문 기술기업 액트투테크놀로지스(대표 오재민)(이하 액트투)와 기술제휴 및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디앱(DApp) 개발 및 유치, 기술 밋업 개최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데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두나무투자일임 대표를 역임했던 오재민 대표가 이끄는 액트투는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을 연구, 개발하는 블록체인 기술 기업이다. 지난 7일 원화 마켓 오픈을 시작으로 사용자 기여도에 따라 보상이 주어지는 암호화폐 거래소 GDAC(지닥)을 론칭했다. 팝체인캐시(PCH)는 지난 13일 GDAC에 상장돼 원화로 거래되고 있다.

GDAC은 암호화폐 금융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향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투자 상품과 부가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용자들은 플랫폼에 참여한 만큼 거래소 토큰(GT)을 보상으로 받는다. 이 토큰은 GDAC만의 고유한 토큰 이코노미를 구축하는 데 사용된다.

팝체인은 기존 콘텐츠 유통 시스템의 대안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유통 시장의 독과점 등 제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출범한 프로젝트다.

팝체인 재단은 업계 최고 수준의 블록체인 기술과 역량,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액트투와의 기술제휴 및 업무협약을 맺음으로써 하반기 비즈니스 로드맵을 실행하는 데 강력한 추진력을 얻게 됐다. 메인넷 출시를 앞두고 있는 팝체인 재단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보다 다양한 콘텐츠 디앱을 개발하고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팝체인 재단은 자사 메인넷의 디앱으로 올릴 유망한 콘텐츠를 보유한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추진 중이다. 파트너로는 일본의 대형 애니메이션 제작업체도 포함됐다. 더불어 콘텐츠를 메인넷과 디앱에서 원활하게 구동시킬 수 있는 신기술도 독자적으로 선보인다. 팝체인 생태계에는 작업증명(PoW)방식과 셋톱박스 메커니즘인 PoSe(Proof of Service)가 혼합된 신기술이 적용된다.

팝체인 재단 손상원  대표는 “참여자의 기여도에 따라 보상을 주는 GDAC의 운영 방침이 팝체인의 미션과 일치한다”라며 “액트투와의 기술제휴 및 업무협약은 단순히 두 회사의 비즈니스 영역을 확대하는 것을 넘어 블록체인의 기본 정신을 함께 구현해 나간다는 의미도 지닌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