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재무부, “암호화폐는 폰지 사기와 같다“

날이 갈수록 인도 정부의 암호화폐에 대한 회의론이 심각해지고 있다.

12월 29일 발표된 정부 공식 성명에 따르면, 인도 재무부는 블록체인 기반의 자산인 비트코인에 대해 ‘폰지 사기’라고 표현했으며, 자국민에게 암호화폐 투자의 위험성에 대해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는 2017년 들어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와 관련해서 내린 세 번째 경고이며,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에 대해 지속적으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인도 연방 준비은행(Reserve Bank of India)은 암호화폐 투자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2017년 2월 그리고 12월 두 차례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인도 정부의 발언에 대해 이는 정부가 전 세계적으로 급격히 성장하는 암호화폐 시장을 더 이상 숨길 수 없음을 반증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인도 재무 장관은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을 비롯한 다른 암호화폐의 가격은 단순히 기대와 추측에 의해 형성되는 매우 불안정한 지표다. 이렇게 형성된 가격 거품과 폰지 사기적인 성격은 참여자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힐 수 있다. 그러므로 이러한 폰지 사기의 함정에 빠지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인도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합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공식적인 라이선스를 발행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인도 내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하면 법적, 금융적 그리고 보안적 측면에서 위험성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 경고했다.

코인마켓캡의 데이터에 따르면, 인도에 위치한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이넥스(Koinex)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약 1억 1,500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거래가 발생했다.

인도 대법원이 정부 기관들에게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법적 규제 근거를 재정할 것을 요청하는 등 인도 정부는 공식적으로 암호화폐 투자에 참여하지 말 것으로 권고하는 한편 암호화폐를 법적으로 규제하기 위한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8월 이미 재무부 장관에게 암호화폐 규제와 관련된 제안서가 제출되었으나, 규제와 관련돼 구체적으로 결정된 내용은 아직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인도 정부의 다음 공식 성명과 실제 규제 강도는 더 강력할 수 있기 때문에 인도 내 암호화폐 업계는 지속적으로 정부의 결정에 촉각을 세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