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금융청, 인력 충원…거래소 등록 허들 높아지나

일본 금융청이 신규 암호화폐 거래소의 등록 기준을 높이기 위해 대규모 인력 충원에 나섰다.  

지난 12일 일본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은 내년 암호화폐 거래 업자의 무분별한 시장 진입을 방지하기 위해 총 12명의 인력을 충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본 금융청의 사사키 키요타카(佐々木清隆) 종합 정책 국장은 암호화폐 거래소 관련 연구회에서 “(거래소)신규 사업자를 어떻게 할 지가 가장 큰 문제”라며 “현재의 사후 대처 방식 중심의 업무가 아닌, 신규 거래소업 등록자 기준을 상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청은 최근 암호화폐 시장의 및 핀테크 산업의 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청을 개편한 바 있다. 일본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 신규 사업 등록을 기다리는 사업자가 지속적으로 늘며, 현재 거래소 수만 160개를 초과했다. 금융청은 현재 30명 소수 정예 체제로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자의 미등록업자 감시, 시장 모니터링, 등록 시사 등의 업무를 하고 있다.

금융청이 마지막으로 암호화폐 거래소 등록을 인정한 때는 지난해 12월이며, 올 1월 코인체크(Coincheck)의 대규모 암호화폐 유출 사건 이후 거래소 사업자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진행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