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비트코인 골드 창시자, ‘블록체인 서울’ 연사로 공식 석상 최초 등장

익명으로 활동하는 비트코인 하드포크의 전설 H4X가 블록체인 서울 2018에서 특별 연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공식 석상에서는 최초로 등장하는 것이라 전세계 비트코인 커뮤니티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금까지 익명으로만 활동을 해 온 비트코인 골드(BTG)의 공동창업자이자 리드 개발자인 h4x3rotab(이하 H4X)가 블록체인 서울 2018에서 처음으로 얼굴을 공개하기로 한 것이다.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강남구 코엑스홀에서 진행되는 ‘블록체인 서울’에 연사로 참여하는 H4X는 비트코인 및 블록체인 분야의 현안을 모두 다룰 예정이다. 특히 지난 5월 23일에 있었던 비트코인골드의 51% 해킹 공격과 이를 해결한 경험 등을 공유하며 블록체인 분야 개발자들에게 지식을 전할 예정이다.

블록인프레스의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서울’에서는 티몬(TMON) 창립자 겸 의장이자 테라(Terra)의 공동창업자인 신현성 대표와 한승환 Peer 설립자 등이 연사로 나선다.

BTG 측은 “블록체인 서울 2018의 B7서밋에 참여하는 7개국 대표들의 발표와 VIP 미팅 등에 관심이 높아 참여를 결정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