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블록체인 기업들, 더이상 해외로 쫓겨나면 안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국내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업들이 더이상 해외로 쫓겨나면 안된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30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제1차 민선 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라는 글로벌 플랫폼 주도자가 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라”는 공식 제안을 한 뒤 이어 이같은 말을 한 것이다.

원희룡 지사는 “블록체인은 잠재력이 큰 원석이며 암호화폐가 연결될 때 더 큰 잠재력과 가치를 만들어내는 보석이 될 수 있다”고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연결성에 대해 피력했다.

이어 “국내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기업들이 해외로 쫓기듯 이전하는 것이 아니라, 국내에 근거지를 두고 더 큰 잠재력과 가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특히 블록체인 업계에서 문제 의식으로 지적하고 있는 블록체인 관련 유능한 인재들이 해외로 나가는 현상을 정확히 짚은 것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이에 일부 업계 관계자들은 “원희룡 도지사가 굉장히 용기 있는 행동을 했다”고 평하고 있다.